보도자료

PRESS

한강에 띄운 K-조각의 꿈

2022-08-16 645

세계 미술시장을 향한 ‘K-조각의 세계화’ 원년(元年)

지붕 없는 조각갤러리 한강에 띄운 K-조각의 꿈

 

한국조각 세계화 목표 “2022 한강조각 프로젝트 ‘낙락유람’” 개최

'영국 Frieze'와 ‘2022 KIAF’기간 맞춰 조각작품 1100여 점 전시

 

한국을 대표하는 조각가 302인이 모여 세계적인 규모의 단일 야외 조각전시회를 연다. 한국조각(K-조각)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1100여 점을 전시하는 초대형 조각 프로젝트다.

 

K-Sculpture조직위원회(윤영달 조직위원장)는 크라운해태제과, 서울시와 함께 “2022 한강조각프로젝트 ‘낙락유람(樂樂遊覽)’”을 8월 20일(토) 부터 9월 21일(수)까지 33일간 서울 뚝섬 한강공원에서 개최한다.

 

지난해 “한강 ‘흥’ 프로젝트 조각전”을 시작으로 추진하는 K-조각의 세계화를 향한 본격적인 데뷔 무대다.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서울에서 개최되는 세계 3대 아트페어 영국 프리즈(Frieze)와 2022 키아프(KIAF) 기간에 맞춰 한국 조각의 아름다움을 해외 미술 관계자들에게 직접 선보이기 위해 기획했다.

 

전세계 주요 도시 중 가장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는 서울 한강이 지붕 없는 초대형 조각갤러리로 변신한다. 한강공원 중 프리즈와 키아프 전시장에서 가까워 해외 갤러리스트, 아티스트, 컬렉터들이 찾기 편한 뚝섬 한강공원에 대형 야외 조각 전시회와 실내 전시회가 펼쳐진다.

 

■ K-조각 세계화 원년(元年), 한강에서 펼쳐진 한국의 흥겨운 아름다움

 

세계 미술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기 위해 한국 조각계가 힘을 모은 만큼 전시장과 조각작품도 단일 야외조각 전시회로는 세계적 수준의 규모다.

 

야외에 전시되는 대형 작품은 지난해와 비슷한 302점이지만 전시 규모를 대폭 키웠다. 우선 전시작품은 실내 소품(813점) 전시가 더해져 총 1100여 점으로 4배 가까이 늘었다. 야외 조각작품 크기도 최대 12m로 대형 작품이 많아지며 조각 작품의 평균 크기도 2m에서 3m로 커졌다.

 

한국적인 특색을 담은 전시주제 ‘낙락유람’도 특별하다. 아름다운 한강에서 멋진 조각작품을 관람한다는 의미에 두 차례 열리는 국악공연까지 접목해 한국 특유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전시회로 열린다. 흥겹게 거닐며 즐기는 낙락유람은 외국 방문객에게는 한국 예술 특유의 아름다움을 전하고, 코로나-19에 지친 시민들에게는 예술적 치유의 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 K-조각 세계화 위해 뭉친 한국 대표 조각가 302명 

 

K-조각의 세계화를 위해 한국에서 활동하는 대부분의 조각가가 총출동했다. 김영원, 이점원 등원로 조각가를 비롯해 전강옥, 민성호, 김성복 등 최전성기를 맞은 중견 조각가들과 젊은 신진 조각가들까지 모두 힘을 모은 결과다. 사상 최대 규모의 야외조각전인 만큼 한국 조각의 우수성을 한자리에서 관람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다. 

 

전국 각지에서 모인 각양각색의 조각 작품들은 뚝섬 한강공원에서 만날 수 있다. 김영원 원로작가의 ‘그림자의 그림자(합-1)’와 박헌열 원로작가의 ‘대화 201’를 비롯해 김경민 작가의 ‘시크릿’,  박찬걸 작가의 ‘다비드’, 양태근 작가의 ‘한강을 향하여~’ 등 302점이 전시된다. 

 

야외에 설치된 조각 작품들은 지난해 경험을 바탕으로 관람자 입장에서 전시 동선을 다양하게 구성했다. 교각기둥이나 산책로, 수변 등 위치에 따라 주변경관과 잘 어울리는 작품을 배치했다. 관람객들의 동선을 다양하게 유도하는 공간 연출로 자신만의 관람시점에 따라 작품을 즐길 수 있다. 

 

야외 조각전과 함께 참여 작가들의 작품세계를 한번에 감상할 수 있는 특별 전시회도 마련된다. 뚝섬공원 음악분수광장에 홍콩바젤 아트페어의 센트럴 같은 대형텐트(50m*25m)를 설치해 준비한 특설 실내전시회다. 야외 조각전에 참여한 302명의 조각가들이 출품한 800여점의 소형 작품을 20개 부스에 나눠 전시했다.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에 대한 작품설명과 안내를 위해 큐레이터와 도슨트 6명이 상주한다. 덕분에 야외 조각작품 관람 전후에 실내전시장을 찾으면 작가들의 관심과 특성을 한눈에 느낄 수 있다.

 

전시회를 총괄하는 김성호 총감독은 "이미 충분한 경쟁력을 갖춘 한국 조각 작품들을 글로벌 미술 관계자들에게 직접 선 보이는 귀중한 기회”라며, “한국 조각의 아름다움을 국내는 물론 전 세계에 알릴 수 있기 위해 더 다양한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아름다운 조각에 흥겨운 국악공연 까지… 한강에서 즐기는 낙락유람

 

답답한 실내를 벗어나 탁 트인 한강공원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한국 조각의 더 친근한 예술로 관람객들이 만날 수 있기 위한 시도다. 

 

해외 미술 관계자는 물론 코로나-19에 지친 시민들이 대자연 속에서 아름다운 조각 관람은 물론 흥겨운 국악공연도 즐길 수 있다. 전시회 기간 중 전통 한음(국악) 공연인 낙락음악회를 2번(9월 3일, 17일) 개최한다. 

 

윤영달 K-Sculpture 조직위원장은 "한국조각은 이미 세계 시장에서도 통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고 있는 수준으로 발전했다고 자부한다”며, "K-조각이 더 많은 국민들의 사랑을 받고, 전 세계인들과 함께 즐기는 한국을 대표하는 예술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Top